'부모보다 가난한' MZ세대, 재테크시장을 뒤집어 놓으셨다 [새로운 리더의 출현]

김민821 0 1 01.26 23:27
'MZ세대'가 사회·경제 전반의 키워드로 부상했다. 과감한 재테크, 자신만의 소비형태가 특징이다. 산업계도 이들의 성향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근로소득을 모으기보단 당장 필요한 곳에 사용하고, 온라인 정보 활용에 능수능란하다. 소비시장, 자산시장 등에도 강한 파급력을 보이고 있다. 사상 초유의 저금리 시대 지속, 낮은 경제성장률 등으로 경제 전반이 위축되면서 나타난 젊은 층의 선택적 소비·투자 형태로 분석된다.

■은행보단 재테크…자산시장에 활력

MZ세대의 활동이 가장 두드러진 분야로 재테크를 빼놓을 수 없다. 사상 최대로 불어난 시중 유동성이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시장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2030 젊은층의 기여도가 커지고 있다. 빚을 내서 투자한다는 '빚투'와 영혼까지 끌어 모은다는 뜻의 '영끌'은 더 이상 새롭지 않은 표현이다. MZ세대 사이에선 은행에 돈을 맡기기보단 직접 투자하는 게 경제적으로나 경험적으로 이익이라는 목소리가 지배적이다.

주식을 통한 내집 마련이 목표라는 사업가 박모씨(32)는 "주식을 해서 수익을 낸 지인들의 거래내역을 꼼꼼히 살펴본 이후 주식을 시작했다"며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각 분야의 선두종목을 주로 매수·매도하는데 1년 반 만에 약 30%의 수익을 냈다"고 전했다. 최근 3000만원대 대출을 받아 주식에 투자한 직장인 최모씨(29)는 "우량주를 매입해 배당금만 받아도 은행 이자를 메꿀 수 있다"며 "지난 연말 상여금과 추가 대출을 받아 시드머니를 늘릴 계획이다. 재테크를 하지 않고 은행에 묶어놓는 건 돈을 썩히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MZ세대의 투자 열풍은 통계로도 드러난다. KB증권은 지난해 상반기 신규계좌가 2019년 동기와 비교해 63.9% 증가했는데, 이 가운데 2030세대의 비율이 56%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여간 5대 시중은행 신규 신용대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신규 신용대출 141조9000억 중 47조2000억원(33%)를 30대가 빌렸다고 한다. 20대는 14조2000억원(10.0%)의 신용대출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MZ세대의 투자활동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황세윤 자본시장연구원 실장은 "젊은층이 지난해만큼 주식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유입된 건 유례없는 일"이라며 "국내 주식시장은 고령화가 뚜렷하게 진행됐기 때문에 우려가 많았다. 젊은층의 유입은 시장의 유동성을 고려했을 때 긍정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는 "지난해 '동학개미운동'을 필두로 해서 대규모 자금이 투입되면서 자본시장이 활성화됐다"며 "과거에는 '묻지마' 투자가 개인투자자의 대명사였다면 최근에는 공부하고 분석하는 '스마트 개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나치게 많은 대출을 받아 투자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자기 자본으로 안전하게 투자하는 게 가장 좋을 것"이라며 "우리나라 자본시장에도 봄이 올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최재성 기자

http://naver.me/FzH25GrV

Comments

010.9677.1920
월-금 : 9:00 ~ 17:0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659801-04-286764
신한은행 110-452-330064
예금주 박종석